회원로그인

ETF 칼럼

문남중 글로벌전략 중국, 놓치면 후회할 큰 상승장이 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남중 작성일 21-02-17 14:25

본문



올해 신흥국 투자 판단의 2가지 잣대에 가장 부합하는 국가는 중국

올해부터 신흥증시간 디커플링이 더욱 확연해질 것이다. 지난해 신흥증시는 1차적으로 감염병 발생에 따른 비대면 산업 개화의 수혜국을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고, 2차적으로 백신 보급에 따른 감염병 확산 우려가 완화되며 신흥국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즉 감염병이라는 환경하에서 ‘생존을 위한 경쟁’ 이 증시 견인의 원동력이었다.
올해는 감염병 이후, 정확히 얘기하면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을 염두에 둔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신흥증시의 견인축이 될 것이다. 이에 따라 신흥국 판단의 잣대는 경제 성장이며, 이를 위한 정부 정책 유무가 될 것이다. 이 두가지 잣대에 가장 부합하는 신흥국은 중국이며, 중국경제의 가치 회복이 금융시장에 반영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8%대 경제성장률 그리고 수요측 개혁. 과거 큰 상승장이 왔던 2014~15년 국면과 유사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8.1%(YoY)로 2년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나가며 신흥국 전체 성장률(6.3%)을 1.8%p 상회할 전망이다(IMF). 정책측면에서도 14차 5년 계획 시행 첫 해로 수요측 개혁을 꺼내들고 있어, 2013년 공급과잉 및 낙후산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본격화하며 공급측 개혁에 나선 시기와 흡사하다. 1년 뒤인 2014~15년 중국 상해종합지수는 7%대 낮은 경제성장률에도 불구하고 145%(최고점 기준) 상승했다.


중국 투자시, 제기되는 두가지 우려(긴축 우려, 부채 문제)는 아직 시기상조

필자는 지난해 10월을 기점으로 중국 증시에 대한 투자비중을 과감하게 늘려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주장을 피력할 때마다 매번 제기되는 두가지 우려(1. 긴축 우려, 2. 부채 문제)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판단이다.
1) 긴축 우려: 코로나19 이후, 각 국의 중앙은행은 실물과 금융간 괴리에 대한 우려를 모두 짊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만 비켜나갈 수는 없다. 시중 유동성 공급 조절은 금융시스템 전반의 긴축을 염두에 두기 보다는 본연의 펀더멘탈 대비 레버리지를 바탕으로 빠르게 상승하는 자산시장의 속도조절을 위한 목적이 크다. 중국 정부의 통화정책은 온중구진(안정속 발전)이라는 기조속에서 통화정책 강도를 조절해, 경제의 안정적 성장 및 물가안정을 동시에 추구한다는 점에서 긴축과는 거리가 멀다.
2) 부채 문제: 2020년 기준, 중국의 총부채 비율은 270.1%로 전년 말보다 23.6%p 상승했다. 상승폭은 2009년 31.8%p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통화/재정정책 시행으로 당연히 높아진 면이 크다. 분기별 총부채 비율은 1분기 가장 높고 4분기로 갈수록 점차 낮아지고 있어, 중국 정부도 디레버리징을 통해 위기 극복과 금융시장 안정사이에서 균형을 찾고자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정부 통제하에 부채 문제가 여전히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얘기라는 점이다.


춘제 연휴 이후, 상해종합지수 마디지수 4,000선 탈환 모색. 적극적 비중확대가 필요

춘제 연휴(2.11~17일)이후, 상해종합지수는 중국 경제의 가치 회복을 바탕으로 4,000선 마디지수 탈환을 모색할 것으로 보여, 본토를 중심으로 한 적극적인 비중확대 전략이 필요하다.








작성자 소개

  • 문남중etf_mnj@etftrend.co.kr

    "대신증권 리서치센터 수석연구위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